오수의견 관광지 재정비…“오수면 반려동물산업 거점지로 만들 것”

반려동물지원센터가 건립되는 오수의견 관광지 전경 (사진=임실군 제공)

[아이펫타임즈=강명신 기자] 임실군이 반려동물 양육인구 1500만 시대를 맞아 반려동물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하며 반려동물산업 메카 도시로 도약한다고 밝혔다.

임실군이 건립하는 반려동물지원센터는 80억원이 투입된다. 오수면 금암리 오수의견관광지 12만585㎡ 규모 부지에 반려동물 문화시설인 펫카페, 반려동물놀이터, 반려문화전시실, 교육실 등이 조성된다.

임실군은 또 전라북도와 함께 우리나라 반려동물 문화를 선도하고자 의견관광지 정비사업으로 50억원을 투입해 반려동물과 연계한 관광지로 재탄생시킨다.

군은 2023년에 반려동물지원센터가 건립되면 2021년부터 운영 중인 오수 펫 추모공원과 향후 조성될 반려동물특화농공단지, 반려동물 국민여가캠핑장을 클러스터화하여 임실군이 반려동물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심 민 군수는 “오수개에 대한 역사성을 갖고 있는 오수면을 반려동물산업 거점지역으로 만들어 많은 반려가족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”며 “연 1000만 관광객이 찾아오는 임실관광을 위해서 반려동물 산업 전문인력 양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말했다.

저작권자 © 아이펫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